eos파워볼 밸런스 ҟ클릭 파워볼 마틴공식 ԃ업계최고

eos파워볼 밸런스 ҟ클릭 파워볼 마틴공식 ԃ업계최고

▶’한 번쯤 망해보기’다. 무슨 의미냐면 사실 eos파워볼 분석 투자 금액이 얼마 되지 않아 잃어도 크게 타격이 없다.

사실 엄청나게 큰 수익을 기대하진 않지만 어느 정도 망해서 생기는 eos파워볼 중계 교육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망해도 된다’라는 마음으로 좀 더 과감하게 주식투자를 하고 싶다.개인 대상 주식 투자자금 대출을 중단하는 증권사가 늘고 있다. 신용공여 잔액이 급증하면서 자본시장법이 정한 여신 한도를 초과하고 있어서다.

10대 증권사 7곳, 주식담보대출 중단
27일 증권가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는 전날부터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하는 주식 담보 대출을 잠정 중단했다. 재개 시기는 미정이다. 신한금투 관계자는 “지난달 ‘신용스쿨’이라는 콘텐츠를 만들어 투자자들이 불필요한 위험에 노출되는 걸 막고 있다”고 말했다.

신한금투뿐만이 아니다. 국내 10대 증권사(자기자본 기준) 가운데 주식 담보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증권사는 메리츠증권, 하나금융투자, 키움증권뿐이다. NH투자증권,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은 주식 담보 대출에 더해 신용 대출까지 중단했다.
관련기사
대전 ‘바이오 10년대계’ 내놨다
‘5G가 효자’ 삼성전기 영업이익 70%↑
中 바이트댄스, 작년 40조 벌었다…”美 틱톡 견제에도 매출 두배”
증권사들이 잇따라 개인 대출을 막는 건 최근 여신 규모가 급증하면서 자본시장법이 정한 여신 한도를 상당 부분 소진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자본시장법 77조는 증권사 여신이 자기자본의 100%를 넘지 않도록 규제하고 있다. 증권사의 건전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개인의 ‘빚투(대출을 받아 주식 투자하는 것)’ 급증으로 인한 부실 우려도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개인의 신용 융자는 지난 26일 21조5744억원을 기록, 1년 전 9조9996억원에서 급증했다. 주식 담보 대출도 이 기간 8481억원 늘었다. 메리츠증권, 하나금융투자, 키움증권에서는 아직 주식 담보 대출과 신용 대출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들 증권사도 건전성 관리의 필요성을 의식하는 분위기다.

 무서운 기세로 코스피 지수 3200선을 돌파한 이후 변동장세를 겪고 있는 국내 증시 대응법을 묻자 이 같은 대답이 돌아왔다. 지난해 공격적인 주식 투자에 나선 ‘동학개미’들의 선봉장 존리(62)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의 말이다. 오래 전부터 주식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한 그는 지난해 ‘존봉준’(존리+전봉준)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주가에 ‘일희일비’하지 말라는 그는 기업의 가치에 투자하는 것이 곧 자본시장 생태계에 기여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메리츠자산운용 본사에서 국제신문과 존리 대표가 나눈 일문일답.

NAME?

▶젊은 분들이 주식을 시작한 건 굉장히 고무적이다. 한국 자본주의가 깨어난 원년이라 평가하고 싶다. 다만 빚을 내서 하는 투자는 안된다. 장기투자, 분산투자를 해야 한다. 주식을 하는 이유는 딱 한가지, 노후준비다. 오늘은 5만 원 벌고, 내일은 10만 원 벌면서 주식을 테크닉이라 생각하는데 그건 도박이다.

NAME?

▶아니다. 시장은 늘 등락을 거듭한다. 누구도 그 시기를 예측할 수 없는데, 모르는 걸 알려고 하지 마라. ‘주식으로 20% 벌었다’고 얘기하는데, 그 20%로 노후준비 안 된다. 꾸준하게 투자해 10억, 20억이 될 때까지 사는 거다. 샀다 팔았다 하는 게 아니라.

NAME?

▶세계 시장에 투자하고, 수수료가 저렴하다. 가입하면 10년 간 환매는 안 된다. 가능은 하지만 페널티가 있다. 기존 펀드와의 차이라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펀드 운용보고서를 보내 자연스러운 금융교육이 가능하다. 아이가 있으신 분은 꼭 시작하시길 권한다. 투자는 변동성은 있지만 노후준비 하기에 가장 좋은 수단이다. 요즘은 너도나도 주식(株式)을 한다. 모였다, 하면 주가(株價) 얘기다. 수치도 증명한다. 3538만 개. 국내 주식거래 활동 계좌 수다. 인구의 절반 이상(2020년 기준)이 주식 투자를 하고 있다. 이 중 20%인 약 600만 개 계좌가 지난해 개설됐다. 과연 ‘동학개미운동’의 원년(元年)답다. 지난해 초 시작된 개인 투자자들의 가파른 매수세. 이는 급기야 코스피 3000시대를 열었다. 한때 ‘장밋빛 전망’에 그쳤던 이 수치는, 그 이튿날 가뿐하게 3100까지 찍으며 다시 최고치를 경신했다.

투자자들이 연일 샴페인을 터뜨리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경계의 신호도 감지된다. ‘거품’이라는 지적이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불안감,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정책 발표로 유입된 ‘갈 곳 잃은 1000조’로, 자금의 태생 자체가 ‘뜨내기’라는 것.

이유가 어찌 됐건 한국 주식시장이 새 국면(局面)을 맞이한 건 분명하다. 여기에는 일정 부분 존리의 지분도 있다. 지난 6년간 사람들에게 꾸준히 ‘주식 투자 하라’고 강조해오고 있는 그는 ‘동학개미’들의 수장(首長)이라 불린다. 오죽하면 ‘존봉준’(전봉준+존리)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이 시기, 그를 만나지 않는 건 직무유기에 가깝기에 서울 종로구 그의 사무실을 찾아가 봤다. 1월 4일, 코스피 3000 돌파를 코앞에 둔 날이다.

“팬데믹 겪으며 돈의 중요성 알아”

지난 1월 6일, 개미들의 혁명에 힘입어 코스피가 사상 첫 3000선을 돌파했다. 사진=조선DB
― 요즘은 모이기만 하면 주식 얘깁니다. 이런 움직임, 어떻게 보고 계십니까.

― 월가(街)에서는 올해 30년 만의 역대급 인플레이션이 온다고 했는데요.

“‘전망’은 의미 없어요. 한 번이라도 맞는 것 본 적 있나요.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가 2008년 금융위기를 전망해서 ‘닥터둠’이라는 별명을 얻었는데, 그는 지난 15년간 꾸준히 주식시장에 경고만 날리는 분이에요. 매년 위기라 전망했죠. 그런데 다우지수가 지금 사상 최고 아닙니까. 코로나19를 누가 예측할 수 있었겠어요. 의미 없어요.”

― 경기가 어떻게 돌아가는지는 알고 투자해야죠.

“전망은 누구나 다 하는 것이니, 휘둘릴 필요가 없다는 겁니다. 중요한 건 기업 가치를 보는 거죠. 그리고 10~20년 오랫동안 투자하는 거예요. 전망에 따라 2020년에는 전기차가 좋을 것 같으니 관련주를 샀다가, 2021년에는 바이오가 좋다고 해서 갈아타는 건 투자가 아니에요. 카지노를 하는 거죠.”

― 주식은 남는 돈으로 하는 건데, 은퇴 후 여윳돈이 없는 사람들이 어떻게 투자를 합니까.

“태어날 때 가난한 건 내 잘못이 아니지만, 죽을 때 가난한 건 내 책임입니다. 특히 노년 빈곤에 처했다면 지금이라도 내가 어디에 소비를 잘못하고 있는지 알아봐야죠. 분명히 이유가 있거든요. 새는 돈은 반드시 있습니다. 필요 이상의 집에 살고 있다거나, 소비습관이 잘못됐다거나. 그 돈을 투자로 돌리는 겁니다. 한 달 100만원 중에 10만원, 200만원 중에 20만원, 이렇게요.”

엔트리파생차트 : 파워볼전문.com

파워사다리 분석법
파워사다리 분석법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